CJ ENM 측 "'밥블레스유2' PD 코로나19 확진..검사 후 자가격리"[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3.28 20:51 / 조회 : 2642
image
/사진=올리브


'밥블레스유2' 제작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CJ ENM 측은 스타뉴스에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계자는 "2월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image
/사진=올리브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CJ ENM 직원 1명이 올리브 채널 '밥블레스유2' 제작진 중 한 명이라 알려졌다. 해당 PD는 앞서 미국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CJ ENM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밥블레스유2' 제작진이 맞냐는 질문에 "'밥블레스유' 제작진 중 1명이다. 주니어급 PD다. 증세를 느껴 검사를 받으러 가는 시점에 확진자와 접촉한 제작진들은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확진 판정이 나자마자 출연진에게 해당 내용을 공유했다. 오늘과 내일 사이 검사를 받을 것으로 알고 있다. 제작진들도 오늘 검사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