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 최악 상황 속 '주디' '인비저블맨' 1·2위 [주말흥행기상도]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03.28 11:00 / 조회 : 694
image


코로나19로 극장이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는 가운데 '주디'와 '인비저블맨'이 3월 마지막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할 전망이다.

'주디'는 영화팬들 사이에서 입소문으로 이번 주말 누적 4만여명을 동원할 것 같다. '인비저블맨'은 누적 53만명을 기록하며 2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로 28일부터 CGV 직영점 35곳이 문을 닫기에 주말 총관객수는 지난 주말보다 더욱 줄어들 것 같다.

3월 극장가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4월은 더욱 심각할 것 같다. 메가박스도 직영점 중 10곳을 4월 한달 동안 휴업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관객은 줄고, 신작들은 개봉을 계속 연기하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극장가 악순환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