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의 맛' 이찬원, 칼질도 능숙 "역시 고깃집 아들"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3.26 22:50 / 조회 : 393
image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의 맛'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트롯의 맛' 이찬원이 뛰어난 칼솜씨를 뽐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MT를 떠난 트롯맨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숙소에 도착한 이찬원, 임영웅, 장민호, 영탁 등은 먼저 식사를 위해 라면을 끓였다. 이찬원 라면에 들어갈 버섯 손질을 맡았다. 이찬원은 손이 보이지 않을 만큼 빠른 속도로 버섯을 정갈하게 썰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들은 "뭐야, 왜 이렇게 잘해"라며 감탄했다. 특히 임영웅은 "역시 고깃집 아들"이라며 "아버지 가게에서도 이런 거 했었어?"라고 물었다. 이찬원은 "그럼요"라고 답했다.

하지만 영탁과 장민호는 "너무 못 써는데" "버섯을 왜 채를 써냐" "소리만 프로다"라며 이찬원을 놀렸다. 이찬원은 형들의 놀림이 부끄러운 듯 귀를 새빨갛게 물들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