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라쓰' 류경수 "박서준, 새로이처럼 의지되는 형"[인터뷰]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최승권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3.26 16:42 / 조회 : 766
image
배우 류경수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류경수(28)가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광진, 연출 김성윤·강민구)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박서준(32)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류경수는 26일 스타뉴스와 드라마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단밤 홀 직원 최승권 역을 맡아 연기한 류경수는 이날 단밤 사장 박새로이 역의 박서준에 대해 "배려심이 되게 많고, 상대 배우를 존중하는 마음이 큰 배우"라며 "마음도 여유로운 사람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류경수와 박서준이 같은 작품에 출연한 것은 영화 '청년 경찰'(2017), '사자'(2019)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앞서 두 영화에서 박서준 형을 많이 만나지 못했지만 알고는 일었다. 짧게나마 부딪혔는데 형도 기억을 하고 있더라"며 "인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태원 클라쓰'를 찍으면서 형과 되게 많이 가까워졌다"며 "새로이와 승권이 관계처럼 내가 형에게 많이 의지를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 중 요식기업 장가 회장 장대희로 분해 존재감을 발휘한 유재명(47)과도 드라마 '자백'(2019)에 이어 두 번째 인연이다. 류경수는 "선배님과 같이 대화를 나눠보고 얘기를 들어보면 되게 지식도 많으시고 생각이 깊으시다"며 "정말 배울 점이 많은 선배"라고 존경심을 표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으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마지막 회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유료 가구 기준 16.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