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박지윤 논란' 여파에 '뉴스9' 하차 청원까지 [★NEWSing]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3.26 10:38 / 조회 : 2591
image
최동석/사진=KBS


최동석 KBS 아나운서의 '뉴스9' 앵커 하차 청원이 나왔다. '박지윤 설전 논란' 여파다.

26일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 '최동석 아나운서 하차'와 관련한 청원이 올랐다.

최 아나운서와 관련한 청원글은 26일 오전 10시 20분 기준으로 9개. 이 중 '하차'를 요구한 청원글은 5개다. 또 '최동석 메인 아나운서의 9시 뉴스 보이콧 하겠습니다', '최동석 앵커 멘트에 코로나 거리두기 빼주세요' '최동석 아나운서 코로나 관련 뉴스 보도 금지 요청' '최동석 아나운서의 사과 요구합니다' 등의 청원글도 있다.

image
/사진=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 캡처


시청자들의 최동석 아나운서의 KBS 1TV '뉴스9' 하차 요구는 지난 25일 불거졌다. 최 아나운서의 아내 박지윤이 최근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여분 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 게시물에 대해 한 네티즌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했다. 이뿐만 아니라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이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또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한 가운데, 박지윤이 자신을 향한 문제점 지적에 부적절하게 대응했다는 게 논란이 된 상황.

이후 상황은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도 영향을 끼쳤다. '뉴스9' 메인 앵커(평일)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뉴스에서 코로나19 관련 내용을 시청자들에게 전하는데, 정작 당사자들은 정부의 방침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시청자들은 KBS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에 최동석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를 요구하는 글을 게재했다. 25일에 이어 26일 오전까지 계속해서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시청자청원까지 등장,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점차 거세지고 있다.

재난재해 주관방송사 KBS. 메인 뉴스의 메인 앵커의 부적절한 행동에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KBS는 최동석 아나운서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최동석은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로 입사, 지난해 11월 KBS 1TV '뉴스9' 메인 앵커(평일)로 발탁됐다. 최 아나운서는 동기인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