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늦췄는데... 일본 경제 손실 '무려 7조원' 예측 [★이슈]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3.25 16:47 / 조회 : 1598
  • 글자크기조절
image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AFPBBNews=뉴스1
도쿄 올림픽 연기에 따른 경제 손실 비용이 무려 7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일본 내 전망이 나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20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예상 경제 손실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복수의 일본 경제학자들은 이번 올림픽 연기로 6000억 엔에서 7000억 엔 가량의 경제적 손실을 입을 거라 내다봤다.

일본 NHK는 지난 23일 스포츠 경제학 전문가인 간사이 대학교 미야모토 가쓰히로 명예 교수의 분석을 인용, "올림픽 개최 연기 시 약 6400억 엔(약 7조 600억원)의 경제 손실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미야모토 교수는 경기장 및 선수촌 아파트 유지 비용, 각종 예선 대회를 다시 치러야 하는 데 드는 비용 등이 추가로 들어갈 것이라 내다봤다. 경기장과 인력도 다시 확보해야 하며 대회 준비 기간이 더 늘어나면서 인건비도 증가할 전망이다. 올림픽 특수를 노렸던 기업들의 마케팅 전략도 전면 수정이 불가피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 역시 민간 전문가들의 추산을 종합, "약 6000억 엔(6조 6000억원)에서 7000억 엔(약 7조 7000억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고 예측했다. 또 골드만삭스는 "올림픽이 정상적으로 열리지 않을 경우, 올해 일본의 내수 경제 등 손실은 5500억 엔(약 6조 700억원) 가량 될 것"이라고 밝혔다.

1년 연기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경기장 등 각종 시설 등의 대관 예약을 취소 혹은 재계약해야 한다. 이런 시설들을 내년까지 계속 빌려야 한다면 추가 비용이 들 수밖에 없다. 또 해약 시에는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 관광객을 유치하려던 일본 숙박업체 등은 쏟아지는 환불 요구에 대응해야만 하는 처지가 됐다.

NHK에 따르면 다이이치 세이메이 경제 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림픽 개최로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1조 7000억엔(약 19조원) 증가할 것이라 전망했다. 올림픽 취소는 피했지만, 이 역시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