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미스터트롯'서 예능감 터져..러브콜에 행복"(인터뷰①)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3.31 09:00 / 조회 : 712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가수 김수찬이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제대로 잠을 못 자고 있다"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찬은 25일 스타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수찬은 "'미스터트롯'에서 저의 끼와 개인기 등 예능감을 보여드려서 그런지 많은 러브콜이 오고 있다. 현재 스케줄이 맞는 프로그램은 나가고 그렇지 못한 프로그램은 조율 중이다. 행복한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잠을 잘 자지 못할 정도로 바쁘다"며 "그래도 지방 행사가 없어 스케줄 소화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 전부 서울 근교에서 스케줄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었다.

특히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행사 무대가 없는 것에 대해 "아쉽지 않다.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계적으로 위험 수준이기 때문에 이 사태를 해결하는 데 역량을 쏟아붓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이어 "무대는 적어졌지만 오히려 방송 등 기회가 더 많아졌다고 생각한다. 이걸 기회로 삼아 활약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수찬은 지난 12일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2012년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그는 2014년 종합편성채널 JTBC '히든싱어'를 통해 남진 모창능력자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간다 간다', '딱 보면 알아요', '대구 아가씨' 등의 앨범을 발매하고 트로트 아이돌이란 수식어를 얻었다. 2019년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후 싱글 '사랑의 해결사'를 발매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신동부로 참가한 그는 실력과 특유의 끼를 살려 인기몰이를 했다. 비록 최종 7인 안에 들지 못했지만, '미스터트롯' 이후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