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노쇼' 호날두 "코로나 고통 받는 中 가고 싶다"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2.21 19:16 / 조회 : 2175
image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FPBBNews=뉴스1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에 위로 메시지를 건넸다.

중국의 시나스포츠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중국을 위해 축복과 기도를 건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날두는 새로운 축구화 발표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받는 중국 국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아름다운 중국에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지난 해 7월 중국을 방문한 바 있다.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인터밀란(이탈리아)전에 출전해 프리킥 골을 터뜨렸다. 당시 호날두는 본 경기 외에도 다양한 행사에 참석해 중국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중국의 한 어린아이가 호날두를 부르자, 호날두는 달려가 사인을 해주며 따뜻한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image
중국 행사에 참석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FPBBNews=뉴스1
공교롭게도 중국 일정 뒤 호날두는 곧바로 한국을 찾았다. 하지만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 유벤투스와 팀 K리그와 친선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유벤투스의 에이스 호날두가 단 1분도 뛰지 않아 논란이 됐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 5000여명의 팬들은 '호날두의 노쇼'에 아쉬움만 가득 안고 자리에 일어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