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불' 김정현 "성장할 수 있게 용기 준 작품" 소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2.18 08:50 / 조회 : 1193
image
/사진제공=오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정현이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떠나 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김정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이 부족한 제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너무나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무사히 촬영을 종료했다"며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 안에서 많은 반성과 희망을 발견한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랑의 불시착'에 대해 "제 인생의 교과서로 삼아 더욱 좋은 사람,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는 용기를 준 작품"이라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넘치는 행복감으로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구성원으로 살아가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정현은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현장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정현은 꽃다발을 품에 안고 활짝 웃고 있다.

한편 김정현은 지난 16일 종영한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 분)의 오빠와 사업 중 거액의 공금을 횡령해, 북한으로 도망친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아 현빈, 손예진, 서지혜와 호흡을 맞추며 열연을 펼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