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신혜선, 허준호와 대립각..진실 향한 숨막히는 추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17 09:35 / 조회 : 905
image
/사진=영화 '결백' 스틸컷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 속 진실을 향한 의심과 숨막히는 추적을 담은 스틸이 공개됐다.

17일 키다리이엔티 측은 '결백'의 스틸 6종을 공개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인회(허준호 분) 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공개된 의심과 추적 스틸은 농약 막걸리 살인사건에 감춰진 진실을 의심하는 정인과 엄마의 결백을 밝히기 위한 그녀의 추적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흥미를 더한다. 살인 용의자로 엄마 화자가 지목됐다는 뉴스에 고향으로 급히 돌아간 정인. 그녀는 제대로 된 수사 없이 증거만으로 화자를 범인으로 몰고가는 상황에 사건의 진상을 의심하기 시작하며 변호를 맡게 된다.

image
/사진=영화 '결백' 스틸컷


사건을 파헤칠수록 연루된 마을 사람들의 수상한 정황들이 시시각각 드러나고, 심지어 급성 치매로 인해 자신조차 알아보지 못하면서도 때때로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어 보이는 엄마 화자의 모습에 정인의 믿음은 혼란스럽기까지 하다. 여기에 살아남은 피해자인 대천시장 추인회는 화자를 용의자로 몰아가는가 하면 진실을 덮으려는 의뭉스러운 태도로 의심을 더욱 배가시키며 정인과 치열한 대립각을 세워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더한다.

정인은 사건에 숨겨진 비밀이 있다고 믿으며 엄마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진실을 향한 추적을 시작한다. 모두가 손가락질하고 예상치 못한 난관이 계속되지만, 무죄를 입증하려는 정인의 노력에 관객들 역시 사건의 중심에 서있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마을 사람들을 탐색하고, 관련자들을 미행하며 조사하는 정인의 곁에서 그녀의 초등학교 동창이자 지역 순경 왕용(태항호 분)이 함께하며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해 뜻밖의 웃음을 더한다. 끈질긴 정인의 추적은 점점 진실을 향해 달려가고 그녀를 방해하기 위한 추인회의 위협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인이 찾고자 하는 사건의 숨겨진 내막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