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에게 한 수 배운 야마구치 "이런 공이 ML에서 통하는구나"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2.16 15:14 / 조회 : 8233
image
류현진이 캐치볼 함께한 야마구치 슌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야마구치 슌(33)이 류현진(33)과 캐치볼 마친 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야마구치는 16일(한국시간) 일본 풀카운트를 통해 "류현진이 캐치볼에서 어떤 공을 던지는지, 최고의 투수의 공을 직접 받아보고 싶어서 자청했다"고 전했다.

스프링 캠프 훈련 3일째인 이날 류현진은 야마구치와 짝을 이뤄 캐치볼을 진행하자 현장에 있는 한국과 일본의 취재진들의 이목을 사로 잡았다. 일제히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매체에 따르면 두 선수는 가까운 거리에서 약 40m까지 거리를 늘려나가면서 캐치볼을 진행했다. 다시 거리가 가까워질 때 변화구도 섞어 던졌다. 류현진의 공이 글러브에 들어오자 야마구치는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도 보여줬다.

풀카운트는 "지난 시즌 노모 히데오 이후 아시아 투수로서 두 번째, 한국인 투수로는 첫 번째로 올스타전 선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4승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따냈다. 야마구치는 직접 그의 무시무시함을 확인하고 싶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류현진과 캐치볼을 마친 후 야마구치는 "가장 먼저 느낀 것은 손바닥에 전해지는 공의 힘이다. 캠프 첫날 103마일(약 166km)의 속구를 던지는 켄 자일스와 캐치볼을 했었는데, 류현진의 공도 자일스와 비슷했다"면서 "캐치볼만 해봤지만 이런 공이 메이저리그에서 통하는 공이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감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