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김무열 "'스릴러 장인' 수식어 부담..신입사원으로 해달라"

압구정=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12 11:15 / 조회 : 385
image
배우 김무열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배우 김무열이 영화 '침입자'로 스릴러 장인의 귀환을 알렸다. 그러나 그는 '스릴러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쑥스러워 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지효, 김무열 그리고 손원평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3월 12일 개봉하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무열은 극중 서진으로 분했다. 서진은 실종 25년만에 돌아온 동생 유진의 존재를 낯설어하다 그녀가 집에 온 순간부터 시작된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본격적인 의심을 시작하는 인물이다.

이날 김무열은 "스릴러 장인이라는 단어가 저한테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입사원으로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무열은 "학년으로 치면 3학년이다. 아직 졸업반이 못 됐다. 신입생에서 1~2년 정도는 공부했다. 많이 하지는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회를 맡은 박경림이 "그렇다면 스릴러 초년생으로 하자"고 했다. 이에 김무열은 "스릴러 초년생 감사하다"고 미소 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