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데스매치서 '11:0 압승' 괴물보컬 등장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1.29 15:04 / 조회 : 2153
image
/사진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이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를 본격 가동한 가운데, 강 VS 강이 맞붙는 용호상박 맞대결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오는 30일 방송될 TV조선 '미스터트롯' 5회에서는 참가자들이 직접 상대를 지목해 맞대결을 벌이는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지난주 실력파 영탁과 노력파 천명훈의 '데스매치'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나머지 참가자들의 데스매치 라인업과 승리자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임영웅, 이찬원, 김호중, 장민호 등 기존 무대를 통해 다수의 팬을 많이 확보한 참가자들이 과연 어떤 결과를 받아들게 될 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둘 중 한 명은 붙고, 한 명은 반드시 탈락하게 되는 '데스매치' 미션인만큼, 참가자들은 어느 때보다도 더 사활을 걸고 무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직접 수소문에 나서 실력파 댄서들을 섭외하는가 하면, 직접 악기를 연주하고 녹음에 참여하는 등 피도 눈물도 없는 외나무다리에서 살아남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총동원했다는 후문이다.

그런 만큼 기존 예상을 뒤엎는 반전 결과들이 줄줄이 발생하며 마스터들은 물론, 현장에 모인 관객들도 경악을 금치 못하게 만들었다. 마스터 조영수는 "가장 선택하기 어려운 무대였다"며 골머리를 앓는가 하면, 장윤정 역시 "두 사람 모두 흠 잡을 수 없는 무대였다"고 극찬하며 둘 중 누구를 선택해야 할지 곤란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스터 11인의 하트를 모두 받아 '11대 0'이라는 압승을 거둔 사상 초유의 사태가 일어나는가 하면, 모두의 예상을 180도 뒤엎는 결과를 만들어낸 주인공이 등장하며 현장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미스터트롯'이 또 어떤 반전의 드라마를 써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예심전과 팀미션에서는 미처 눈에 띄지 않았던 실력파 인물이 속출한다"는 말로 기대감을 일으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퀄리티 무대로 모두가 예상 못한 반전 결과를 만들어 낼 주인공들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