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 WAR-타율 1위' 키움, 올해는 어디까지 올라갈까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천일평 대기자 / 입력 : 2020.01.29 09:02 / 조회 : 1122
image
키움 선수들. /사진=뉴시스
2019 KBO리그에서 타격이 좋은 팀의 순위는 키움이 1위였습니다. 타격 능력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는 수치는 보통 타율인데 키움은 팀 타율이 0.282로 1위였고 타자들의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에서도 32.46으로 1위였습니다.

키움은 지난 해 이변의 팀으로 평가됐습니다. 선수들의 경험이 적은 편인 데다 팀 연봉도 가장 싼 축에 속하는 키움은 플레이오프에서 정규시즌 2위 SK를 3승무패로 누르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손혁 감독을 새로 맞은 올해는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타자 WAR 2위는 두산으로 27.97이고 팀 타율은 0.278로 3위였습니다. 두산이 통합 우승을 이룬 이유는 투수들의 팀 평균자책점 3.51(2위)에 팀 수비실책이 83개로 가장 적은 것이 WAR 2위, 타율 3위와 맞물렸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WAR 3위는 NC로 26.43이었고 타율은 0.278이었습니다. 4위는 KT이었고 타율도 0.277으로 4위였습니다.

5위는 LG로 21.84였으며 타율은 0.267(5위)이었습니다. 6위는 SK로 19.10이었고 타율은 0.262(7위)이었으며 7위는 WAR 17.66, 타율 0.264(8위)의 KIA, 8위는 WAR 17.27, 타율 0.255(9위)의 삼성입니다.

image
허삼영 삼성 감독.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은 올해 허삼영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았습니다. 허 감독은 짧은 현역 선수 생활을 마친 뒤 전력분석 팀에 합류해 프런트로 일했습니다. 허 감독은 2020시즌에 대해 "주위에서는 기대 반 우려 반이라고 하는데 나는 설렌다. 선수들을 믿고, 조직력을 살리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나올 거라고 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타자 WAR 9위 한화는 WAR 14.98, 타율 0.255(8위)이었으며 10위 롯데는 WAR 10.91, 타율(0.250)으로 팀 순위와 같았습니다.

롯데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큰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롯데 구단은 사장부터 단장 감독 코치 선수까지 많이 바뀌었습니다. 탈꼴찌를 위한 이 같은 시도가 성공할 지 모르겠으나 일단은 신선해 보이고 기대해볼 만합니다.

작년 9월 성민규 단장이 부임한 데 이어 10월 27일 허문회(48) 키움 수석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습니다. 허 감독은 선수들의 신망이 두텁고, 넥센과 키움에서 타격코치와 수석코치를 거치면서 지도력과 리그 적응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습니다.

image
롯데 안치홍(오른쪽)이 28일 입단식에서 성민규 단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무엇보다 지난 6일 KIA 출신의 FA 내야수 안치홍과 2+2년 최대 56억원이라는 계약을 체결하며 올 겨울 FA 시장에서 첫 이적 사례를 만들었습니다. 타격이 좋은 안치홍이 팀 성적에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지 궁금합니다.

위에 언급한 공격 수치는 지난해 기록이지만 올해도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달라진 점들이 어떤 변화를 이끌어낼지도 주목됩니다.

image
천일평 대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