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 맞아? 로드 여신들의 깜짝 화보, 청순미 폭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1.22 07:56 / 조회 : 1078
image
심유리. /사진=로드 FC 제공
로드 FC 여성 파이터들이 화보 촬영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로드는 "지난 달 27일 27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bnt 스튜디오에서 여성 파이터들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대표 미녀 이수연(26·로드짐 로데오)을 비롯해 박정은(24), 박지수(21), 이예지(21), 홍윤하(30), 심유리(26) 등 총 6명이 화보 촬영에 임했다.

로드는 "여성부리그 ROAD FC XX (더블엑스) 파이터들은 화보 촬영이 익숙하지 않아 처음에는 다소 낯설어 했다"면서도 "촬영이 진행될수록 적응하며 포토그래퍼와 호흡을 맞추며 자연스러운 표정과 포즈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성 파이터들의 화보를 촬영한 것은 선수들이 케이지 위에서 보여주는 것과 다른 모습을 대중들에게 전하기 위해서"라며 "대중들이 선수들을 친근하게 접해 거칠고 무서운 이미지를 탈피하는 목적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image
이예지. /사진=로드 FC 제공
로드는 지난 2017년 여성부리그 ROAD FC XX를 출범한 뒤 매년 꾸준히 대회를 열며 여성 파이터들의 성장을 도왔다. 1년을 마무리하는 연말에 여성부리그 대회로 주인공이 될 수 있게 만들어 여성 파이터들은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해왔다.

로드는 "올해도 여성부리그 대회를 열어 여성파이터 발굴,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로드는 대국민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을 제작해 재야의 숨은 고수를 발굴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ROAD FC 데뷔가 주어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