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진화, 환갑잔치發 부부대란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20 10:27 / 조회 : 594
image
/사진=TV조선


중국파파 환갑잔치 후 한국에 돌아온 함소원 진화 부부가 또 한 번 살벌한 분위기에 휩싸이는 일촉즉발 위기상황이 펼쳐진다.

21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중국파파의 환갑잔치 그 후 한국에 돌아온 함진부부의 갈등 상황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인다. 결국 함소원은 계속되는 말다툼 끝 잔뜩 화가 난 채로 진화와 혜정이만 두고 출근길에 나서게 됐고, 육아 초보 아빠 진화는 덩그러니 남겨진 혜정이를 보며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진화가 돌봐야 하는 의문의 객식구가 한 명 더 등장하면서 진화를 멘붕에 빠트렸던 것.

급기야 진화는 더 이상 참지 못하겠다는 듯 가출을 감행하고 말았다. 의문의 객식구의 정체는 누구일지, 함소원을 경악케 한 진화의 가출사건 전말과 진화가 이처럼 극단적인 결정을 할 수밖에 없던 속내가 본 방송을 통해 모두 공개된다.

그런가하면 이날 발송에서는 중국 파파의 환갑잔치 그 나머지 이야기도 펼쳐진다. 함진부부와 시댁군단이 환갑잔치 이후 지친 몸을 풀기 위해 인근 온천을 찾았던 상황. 순간 함소원과 중국마마, 그리고 이모들까지 과감한 비키니 복장을 한 채 위풍당당하게 등장, 중국파파와 진화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더욱이 함소원은 올해 나이 45세, 현역 애 엄마라고는 믿기지 않는 늘씬한 수영복 몸매를 뽐내며 현장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던 터. 며느리의 아찔한 수영복 자태에 자극받은 중국마마가 본인만의 '3초 다이어트' 비법을 선보인데 이어 중국파파는 중국마마를 향해 평소엔 볼 수 없던 박력 넘치는 애정 표현을 펼쳐 현장의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하지만 중국마마는 평소와는 전혀 다른 중국파파의 적극적인 애정공세에 특유의 '살벌한 리액션'으로 화답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중국에서부터 환갑잔치 케이크 구매를 두고 삐걱댔던 두 사람이 결국 한국에 돌아와 갈등을 폭발시키고 말았다"며 "두 사람이 또 어떤 이유로 다투게 된 것인지, 슬기롭게 위기상황을 해결해갈 수 있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