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윤계상♥하지원, 달콤한 순간..사랑 완성할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1.17 19:33 / 조회 : 448
image
/사진제공=JTBC


뜨거운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한 윤계상과 하지원이 인연의 마지막 조각을 맞추고 사랑을 완성할 수 있을까.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극본 이경희 연출 이형민, 극본 이경희, 제작 드라마하우스·JYP 픽쳐스)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17일 방송을 앞두고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의 달콤한 순간이 공개 됐다.

줄곧 평행선을 걷던 이강과 문차영이 인연의 시작점인 완도에서 전환점을 맞으며 남은 2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이강은 더는 망설이지 않았다. 문차영 역시 이강을 향했던 오랜 진심을 털어놓으며 엇갈린 시간까지 맞춰냈다. 뜨거운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강과 문차영은 오랜 시간 차곡차곡 쌓아온 감정들이 폭발하며 가슴 꽉 찬 설렘과 짙은 여운을 만들어냈다. 엇갈리고 힘들었던 숱한 어제를 뒤로하고 둘만의 내일을 향해 가는 이강과 문차영이 과연 인생의 ‘단맛’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개된 사진 속 지친 얼굴로 계단에 앉아 있는 문차영 앞에 윤계상이 나타나 초콜릿을 건넸다. 오랜 상처와 절망 속에 힘들어했던 이강과 문차영은 머뭇거림을 뒤로 하고 서로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이강과 문차영에게는 거성 호스피스 폐쇄를 둘러싼 갈등 등 넘어야 할 산들이 남아있다.

과연 두 사람이 고단한 삶을 딛고 꽃길을 펼쳐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초콜릿' 제작진은 "어긋난 인연의 조각들이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완도에서 찾은 첫 만남의 기억은 새로운 출발선이 됐다"라며 "이강과 문차영이 초콜릿으로 묶인 인연의 조각을 완성해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애틋하고 가슴 뜨겁게 할 두 사람의 사랑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초콜릿' 15회는 17일 오후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