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 위험?..필리핀 화산 폭발로 관광지 안전 관심

정가을 인턴기자 / 입력 : 2020.01.13 08:29 / 조회 : 18622
  • 글자크기조절
image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따알 화산 폭발 장면. /사진제공=AFP=뉴스1
필리핀 화산 폭발로 인해 필리핀 세부, 보라카이 등 유명 관광지 여행이 안전한지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인근의 따알(Taal) 화산이 폭발해 인근 거주민 8000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지고 마닐라국제공항이 폐쇄됐다. 이에 필리핀의 유명 관광지인 세부, 보라카이 등에 여행 일정을 앞둔 이들이 해당 지역 여행의 안전 여부에 궁금증을 가지며 필리핀 지도까지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화산이 폭발한 지역은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져 있는 지역이다. 필리핀 세부는 비사얀제도에 위치한 섬으로 필리핀 지도상에서 화산 폭발 지역으로부터 남동쪽으로 약 700km 이상 떨어져 있다. 따라서 세부는 이번 화산 폭발의 영향이 미치지 않는 지역이라고 전해졌다.

마찬가지로 보라카이 직항편이 있는 깔리보 공항도 남쪽으로 300km 이상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보라카이와 세부 모두 화산재의 영향권 밖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나 화산 폭발 지역인 따가이따이는 유명 관광지로 인근에 한국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만큼 안전에 특별 유의해야 한다.

한편 필리핀 당국은 따알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하고 인근 거주민 약 6000명이 위험지대를 벗어났다고 전했다. 화산 폭발 여파로 마닐라 국제공항도 오후 6시쯤부터 항공기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활주로에도 계속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어 13일까지도 비행기가 뜨지 못할 전망이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탈 화산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즉시 대피하고 위험지역 외에 거주하는 교민도 필리핀 정부와 언론의 경보를 예의주시해달라"며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현지 경찰이나 대사관으로 연락해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