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러블리즈 예인 "혼자 노래 불러 설렜어요"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12.16 09:23 / 조회 : 537
image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예인이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예인은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엄지공주'라는 이름으로 출연했다.

이날 '낭랑 18세'와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예인은 유재하의 '거리워진 길'을 선곡해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패배했다.

이후 예인은 솔로 곡으로 소유의 'I Miss You'를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무대에서 소감을 전하며 동료 미주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것을 떠올린 예인은 "미주 언니가 메인보컬이 아닌데 나가는 걸 보고 '나도 한 번 나가볼까?' 하고 용기를 얻었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예인의 무대를 감상한 패널 윤상은 "예인은 그룹에서 메인 보컬이 아니다. 손이 떨릴 만큼 너무 감격스러운 것은 예인이가 'I Miss You'를 혼자 소화했다. 다른 언니들보다 '복면가왕'에서 안정적으로 노래한 것 같아 감동"이라고 평가했다.

방송 후 예인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면가왕'에 꼭 출연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무대에서 혼자 노래 부를 수 있어서 너무 설레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노래 부르는 예인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