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의 힘든 도전+박정민의 변화+정해인의 빌드업='시동'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2 09:54 / 조회 : 1052
image
/사진=영화 '시동'의 제작기 영상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의 제작기 영상이 공개됐다.

12일 NEW는 유쾌한 웃음과 뜨거운 감동을 담은 '시동'의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다.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유쾌한 웃음과 뜨거운 열정으로 완성한 배우들과 제작진의 노력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먼저 최정열 감독은 "살아 숨쉬는 캐릭터들을 스크린 안에서 스크린 안에서 마음껏 뛰어놀게 해주고 싶은 게 시작이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으로 분한 마동석은 "코미디와 정극을 왔다 갔다 하면서 연기해야 하는데 힘든 도전이었다"라고 말했다. 최정열 감독은 "독보적인 캐릭터가 탄생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해 마동석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궁금증을 더한다.

image
/사진=영화 '시동'의 제작기 영상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 역의 박정민은 "마음을 놓고 편하게 놀듯이 (촬영했다). 그게 제가 이 영화에서 느꼈던 변화"라며 캐릭터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은 자연스럽고 현실적인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여기에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의 정해인은 "캐릭터랑 극을 더 풍성하게 하기 위해 빌드업을 했다"고 했고, 불 같은 손맛으로 아들을 키워온 엄마 정혜 역의 염정아는 "한 번도 아이한테 이렇게 무뚝뚝하게 대하는 엄마를 연기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전작과 180도 다른 캐릭터를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공감대 높은 스토리에 힘을 더하는 디테일한 프로덕션을 완성한 제작진의 노력 또한 눈길을 끈다. 최정열 감독은 "장풍반점 실내는 공간 안에서 (캐릭터들의) 변화되는 과정들이 담겼으면 좋겠다"라며 로케이션부터 실내 디자인까지 세심한 노력으로 완성한 특별한 공간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문선영 분장실장은 "컬러 테스트를 굉장히 많이 했다"고, 남지수 의장실장은 "의상에 대한 색감이나 조합들을 잘 사용해서 캐릭터마다의 성향과 성격을 주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디테일한 손길로 완성된 다채로운 개성의 캐릭터들의 매력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시동'을 통해 호흡을 맞춘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는 촬영 내내 끊이지 않는 웃음과 서로를 향한 깊은 신뢰를 드러내 그들이 보여줄 유쾌한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한편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