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연정훈, '1박2일' 촬영 중 손가락 골절상 투혼..'맏형 위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12.04 10:53 / 조회 : 2762
image
배우 연정훈/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연정훈이 손가락 골절상에도 불구, 투혼을 발휘해 '1박2일 시즌4' 촬영을 마쳤다.

4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연정훈은 지난 주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 촬영 중 손가락 부상을 입었다.

image
KBS 2TV '1박2일 시즌4'의 연정훈(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사진=강민석 인턴기자


연정훈은 촬영 중 왼손을 다쳤지만, 내색하지 않고 1박2일 동안 촬영을 마쳤다. 이후 지난 2일 병원에서 진단을 받았고, 손가락 골절 판정을 받았다. 이에 수술까지 했다.

관계자는 "연정훈이 아픈 내색을 하지 않고, 촬영을 마쳤다"면서 "제작진도 투혼에 고마워 했다"고 밝혔다.

연정훈이 손가락 골절상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해 '1박2일' 촬영을 마친 것은 동생들을 이끄는 맏형으로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첫 리얼 예능 도전에서 남다른 열정을 보여 제작진도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부상에도 누구보다 남다른 열정을 보인 연정훈. '1박2일'의 맏형의 위엄을 제대로 보여줬다.

한편 '1박2일'은 오는 8일 오후 6시 30분 시즌4 첫 방송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