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안준영PD ·김용범CP 구속..접대·증거인멸 의혹도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11.05 21:52 / 조회 : 2420
image
/사진=뉴시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득표수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등 제작진 2명이 결국 구속 됐다.

5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안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본건 범행에서 안준영 PD의 역할 및 현재까지 수사경과 등을 비춰봤을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을 담당했던 김용범 CP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 수사경과를 봤을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구속 이유를 설명했다.

다른 PD와 연예기획사 관계자 1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들에 대해서는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거나 증거가 수집돼있으며, 피의자의 지위와 관여 정도, 주거 및 가족관계 등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프듀X는 지난 7월19일 생방송에서 발표된 연습생들 간의 최종득표수가 일정한 표차로 반복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1위부터 20위까지 연습생들의 득표숫자가 특정숫자(7494.442)의 배수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나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8월 초 시청자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가 검찰에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이들을 고소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CJ ENM과 각 가수의 소속사,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을 압수수색하는 데 이어 주요 피의자들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요청했다. 경찰은 엠넷 '아이돌학교'에 대해서도 득표 조작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Mnet은 이날보도자료를 내고 "프듀X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프듀X' 제작진이 투표 조작 의혹으로 구속된 가운데, 제작진이 유흥업소에서 수백 만원대의 접대를 여러차례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SBS '8뉴스'는 안준영 PD 등 제작진이 유흥업소에서 접대를 받았으며,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은 강남의 유흥업소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수백만원대의 접대를 여러차례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초 해당 유흥업소를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안준영 PD는 휴대전화 등의 증거를 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프듀X' 제작진이 구속되며,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수사가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