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모두의 거짓말'서 다채로운 매력..능청미+케미 폭발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0.29 09:21 / 조회 : 7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민기./사진=OCN '모두의 거짓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기가 '모두의 거짓말'에서 완벽한 베테랑 형사로 변신해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에서 이민기는 '촉 좋은 광역수사대 형사' 조태식을 연기하고 있다. 특히 특유의 능청미와 남다른 수사촉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매력이 눈길을 끈다.

지난 1회부터 6회까지 미스터리 사건이 미친 전개로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민기는 극과 극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이민기의 매력이 돋보인 장면들을 살펴봤다.

1~2회 – 시니컬한 말투, 깊은 눈빛! + 공조수사에 능청미 폭발!

이민기는 첫 방송부터 단 하나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 조태식 캐릭터에 완연히 녹아들어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국회의원 김승철(김종수 분)의 사고사에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한 그는 하루아침에 아버지를 잃은 김서희(이유영 분) 앞에서 그녀의 남편 정상훈(이준혁 분)을 용의자로 지목했다. 김서희의 격렬한 반응에 예리한 촉(?)이 발동, "모르는 척은 잘하는데 거짓말은 못 하시네"라며 추궁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또한 수사 파트너 강진경(김시은 분), 전호규(윤종석 분)와의 공조 수사는 보는 재미를 더했다. 정상훈의 오피스텔을 찾은 조태식은 미리 와있던 진경의 지시에 "이렇게 기본을 잘 지키는 놈이 왜 박력 있게 폐차를 시키셨나 몰라"라며 그녀를 놀리는가 하면 방치된 정상훈의 차 앞에서 망설이는 호규를 뒤로하고 바로 차 문을 열어 보이는 모습으로 티격태격 수사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3~4회 – 연쇄 살인 사건 속 남모를 상처 드러내다!

어린 태식의 아픈 과거를 들여다본 순간이 눈길을 끌었다. 조태식은 과거 그의 슬픈 기억 속 소녀를 닮은 김서희에게 순간 실수로 문자를 전송하고 당황했지만 이내 그녀의 전화에 "내가 제일 싫어하는 말이긴 한데, 이거 말고 해줄 말이 없네. 힘내요 김서희 씨"라며 진심을 전하며, '심쿵 모멘트'를 선사했다.

5~6회 – 이민기가 보여준 ‘수사 지침서’ 거침없는 액션+사건의 결정적 키

조태식은 정상훈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찾은 양계정신병원 CCTV에서 영상 속 유리창에 비친 보름달을 보며 날짜가 조작된 CCTV임을 밝혀내 시청자들을 통쾌하게 했다. 하지만 이후 전혀 진척이 되지 않는 수사에 막막해하던 그는 병원 환풍구가 살짝 틀어져 있는 것을 확인, 망설임 없이 환풍구 통로로 들어가는 거침없는 액션을 선보였다.

한편 방송 말미 유령처럼 증발해버린 정상훈 사건에 뜻밖의 용의자로 정상훈과 친형제처럼 지냈던 진영민(온주완 분)이 떠올라 새로운 국면을 맞은 가운데, 조태식이 미스터리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관심이 모인다.

이처럼 이민기는 시청자들의 숨을 고르게 만드는 탁월한 완급조절과 명불허전의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