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백지영 "남편 정석원, 큰 잘못 불구 잘 견뎌줘 고마워" 눈물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10.03 06:24 / 조회 : 210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한끼줍쇼'
가수 백지영이 남편 정석원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백지영과 개그우먼 홍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광진구 광장동을 찾았다.

이날 백지영은 강호동과 홍현희는 이경규와 팀을 구성해 한끼 도전을 시작했다.

강호동, 백지영 팀은 지나가는 학생에게 말을 걸었고 학생이 전화를 통해 엄마에게 허락을 맡으며 도전에 성공했다.

강호동, 백지영의 모습에 가족들은 환영했다. 아버지는 종갓집 9대 종손이라고 밝히며 자신의 골프 실력을 자랑하는 등 유머감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니와 함께 음식 준비에 나선 백지영은 남편 정석원과 만남 등 러브스토리를 이야기하며 즐겁게 요리했다. 어머니가 "연예인은 연예인끼리 만나는 것이 편하냐"고 묻자 백지영은 "사람 차이인 것 같다. 연예인이라는 게 성격이 특별한 직업이지 않나. 잘 받아주는 사람이 있다"고 답했다.

식사 준비가 끝난 뒤 한 식탁에 모여 맛있게 식사를 즐기던 중 마지막으로 가족들은 '칭찬해' '서운해' 시간을 가졌다. 먼저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종부로서 그동안 고생했다"며 따뜻하게 칭찬했다. 이를 본 강호동은 백지영에게 "누구에게 칭찬해주고 싶냐"고 물었고 백지영은 "나 이거 하면 안될 것 같다"며 울음을 터트려 주위를 당황케 했다.

image
/사진=JTBC '한끼줍쇼'


이어 백지영은 "방송 안나간다고 약속해주면 말하겠다"며 눈물을 흘리자 강호동은 "그러면 하지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 덕분에 진정한 백지영은 "내가 큰 결심을 하겠다"며 "작년에 남편이 큰 잘못을 했다. 그래서 일을 쉬고 있다. 너무 잘견뎌줘서 고맙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