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 "우리가 숨어산 것, 다 저 때문" 자책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9.30 22:11 / 조회 : 16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승준(왼쪽)과 장동윤./사진=KBS 2TV '조선로코 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조선로코 녹두전' 장동윤이 자책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강수연)에서 전녹두(장동윤 분)이 자책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녹두는 정윤저(이승준 분)과 전황태(송건희 분)가 위험에 처하자, 그들을 구하러 뛰어갔다.

전녹두는 곱상한 외모와는 달리 반전 무술실력을 선보이며 빨간 옷을 입은 적들을 물리쳤다.

하지만 정윤저는 화난 전녹두와 달리 적을 보내며 "우리가 여기를 뜨면 된다. 이 일을 그냥 잊어라"라고 말했다.

이어 정윤저가 "다 나 때문이다. 내가 죄를 지어서다"라고 덧붙였지만, 전녹두는 "다 저 때문이잖아요. 우리가 이 섬에 숨어 사신 것도, 이렇게 도망가려한 것도 어머니께서 그렇게 돌아가신 것도 다 저 때문이잖아요"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