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학,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편히 쉬세요" 추모 물결 [스타이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9.26 13:14 / 조회 : 1661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 배우 송영학


배우 송영학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놀라움을 전한 가운데, 추모글이 이어지고 있다.

송영학은 지난 24일 사망했다. 향년 46세.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조문객을 받았으며 26일 오전 10시 발인이 진행됐다.

고인의 사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40대의 나이에 사망해 안타까움을 전한다.

송영학은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학 출신으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극단 생활을 했다. 이후 연극 '청혼' '세친구' '어른의 시간'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등에 출연했다. 영화 '마스터' '컴, 투게더'와 드라마 '연개소문' 등에 단역 등으로도 출연했다.

송영학의 사망 소식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은 "안타깝습니다. 그곳에서는 편히 쉬세요"라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