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감독 "김래원X공효진X강기영, 현장서 늘 기대↑"

압구정=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9.05 11:36 / 조회 : 861
image
영화 '가장 보통의 날'에 출연하는 배우 강기영, 공효진, 김한결 감독, 김래원(왼쪽부터) /사진=김창현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김한결 감독이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그리고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뒷통수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한결 감독은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의) 캐스팅 확정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 세 분 다 작품과 캐릭터를 열성적으로 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 사람은) 현장에서 늘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줬다. 디테일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모습을 보고 '정말 대단한 배우'라고 다시금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