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컴백 앞두고 표절의혹..해외 디자이너 "의상 무단 도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8.20 14:13 / 조회 : 7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레드벨벳의 신곡 콘셉트 의상이 무단 도용 의혹에 휩싸였다.

해외 패션브랜드 Paris99는 20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드벨벳의 새 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2' 콘셉트 의상이 자신들의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K팝 걸그룹 레드벨벳이 내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것에 관심을 가져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SM엔터테인먼트 측에선 어느 누구도 이번 디자인 사용에 대해 연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큰 회사가 작은 디자이너를 도와주는 대신에 우리의 노력과 브랜드를 마치 자신들의 것처럼 가져간 행동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며 레드벨벳 멤버들이 입은 의상과 자신들의 의상을 비교했다.

실제로 두 의상을 비교해보면 체크무늬, 물결무늬가 강조된 라인, 색감까지 비슷하다. Paris99 측은 멤버들의 콘셉트 사진과 자신의 브랜드 상품을 비교하는 이미지를 게재하면서 "SM엔터테인먼트의 해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Paris99는 뉴욕 편집숍 브랜드 오프닝 세레모니(Opening Ceremony)가 지난해 론칭한 브랜드다. 문제가 된 의상은 한정판 컬렉션으로, '할머니의 앞치마'에서 영감을 받아 깅엄체크, 리크래크 트림, 진주 단추 등을 사용해 소녀다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레드벨벳은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2'('The ReVe Festival' Day 2')를 공개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