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조조 役, 하고 싶은 마음에 포기할 수 없었다"

동대문=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0 11:32 / 조회 : 151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소현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김소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안을 받고 하고 싶은 마음에 포기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다.

이날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원작자인 천계영 작가가 '좋아하는 울리면' 속 조조 역으로 가장 먼저 떠올린 배우가 김소현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소현은 "잘 몰랐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네티즌들도 가상 캐스팅 1순위로 김소현을 꼽기도 했다.

김소현은 "'좋아하는 울리면' 원작의 팬이다. 이 드라마를 할 것이라고 생각을 못했을 때 네티즌들의 '좋아하는 울리면' 가상 캐스팅을 보고 다른 배우들을 응원했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극중 조조 역을 맡았다. 조조는 속마음을 숨긴 채 살아온 소녀다. 김소현은 "저한테 제안이 들어왔을 때 너무 하고 싶은 마음에 포기할 수 없었다. 조조를 잘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