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은지원 "관찰 예능 끝판왕..이진호·황제성 초대하고파"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8.16 10:29 / 조회 : 8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N


MBN 예능 프로그램 '자연스럽게'의 은지원이 "관찰 예능의 끝판왕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은지원은 최근 MBN '자연스럽게'에서 절친한 동생 김종민과 함께 구례 현천마을 세컨드 하우스에 입주, '40대 싱글남 콤비'의 재미난 라이프를 보여주고 있다. 사사건건 티격태격하면서도 막상 힘든 일은 도맡아 하며 '동생' 김종민을 잘 도와주는, '겉 다르고 속 다른' 형의 면모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처음부터 '시골 생활'에 대한 로망은 전혀 없다고 밝히며, "아이언맨의 집 같은 곳을 원한다"며 도시인다운 '모던 스타일'을 지향했던 은지원은 '자연스럽게'에서의 세컨드 라이프에 대해 "아직은 더 살아봐야 알 것 같다"고 여전히 적응 진행 중임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세컨드 라이프 혹은 시골에서의 삶을 꿈꾸는 분들에게 꼭 대리만족이라도 시켜드리고 싶다"며 "'자연스럽게'야말로 관찰 예능의 끝판왕이라고 생각한다"고 앞으로도 리얼 라이프를 유감없이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그는 "타 프로그램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이진호와 황제성을 '지원&종민 하우스'에 꼭 초대하고 싶다"며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17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 3회에서 은지원은 김종민과의 현천마을 첫날밤을 텐트에서의 '야외취침'으로 보내고, 대낮부터 자겠다고 하다가 아침에는 늦게 일어나는 '은초딩'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김종민과 '하루 통으로 청소하기'를 걸고 아침부터 게임 승부에 나서는 등 '덤앤더머 형제'다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7일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