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현장서 배우들이 이미 '어른'으로 대해"

강남=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7.22 14:42 / 조회 : 55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강기영 /사진=뉴스1


배우 강기영이 '열여덟의 순간' 촬영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선생님'이 될 수 있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강기영은 대책 없는 초짜 선생 오한결을 연기했다. 강기영은 선생님 역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점이 있냐 묻자 "특별히 준비한 건 없었다. 이미 현장에서 배우들이 나를 어른으로 대하고 있더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또한 "모든 합이 좋은 촬영 현장이었다. 그만큼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고 시청자들도 그 케미를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