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처] 박주홍의 '선두타자 볼넷'이 부른 나비효과, 뼈아픈 역전패로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6.14 22:03 / 조회 : 1214
image
한화 박주홍.
한화 이글스가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선두타자 볼넷'이 나비효과로 돌아왔다.

한화는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과의 팀간 7차전에서 7-8 역전패를 당했다. 3연패에 빠졌다.

결과적으로 보면 구원 등판한 박주홍이 7회말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었다.

6회까지 5-5로 팽팽했던 흐름. 7회 한화가 리드를 되찾았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성열이 윤영삼을 상대로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날 이성열의 멀티 홈런이었다. 시즌 11호. 한화는 장진혁의 2루타로 7-5로 달아났다.

하지만 혼돈의 7회말이 시작됐다. 한화의 리드가 오래가지 못했다. 그 시작은 선두타자 서건창 타석부터였다.

한화 벤치는 박주홍을 선택했다. 좌타자 서건창을 상대하기 위해 좌투수 박주홍을 마운드에 올렸다. 결과는 대실패였다.

박주홍은 초구부터 볼을 던지더니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연속 3개의 볼을 뿌려 서건창을 내보냈다. 결국 한화 벤치는 다시 움직였다. 박주홍을 내리고 안영명을 투입했다. 안영명은 김하성에게 좌전 안타, 이정후에게 희생번트를 내주고 물러났다. 박주홍의 책임주자 서건창은 3루까지 간 상황.

이어 이태양이 마운드에 올랐고, 샌즈에게 희생플라이, 김규민과 장영석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으며 결국 7-8 역전을 내주고 말았다. 이태양마저 막지 못하자 박상원까지 등판하기에 이르렀다. 박상원은 박동원을 투수 땅볼로 겨우 막고 이닝을 끝냈다.

하지만 경기는 다시 뒤집어지지 않았다. 한화는 8회와 9회 한 점 차를 따라붙지 못하고 역전패로 고개를 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