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 "난관에 부딪히는 모습도 보일 것"

상암=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6.03 15:31 / 조회 : 7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정재영이 '검법남녀 시즌2'에서 달라진 모습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극본 민지은·조원기, 연출 노도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법의학자 백범 역의 정재영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 출연한 이유로 "시즌1 때 되게 재미있게 촬영했다. 당시에도 시즌2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나도 시즌1로 끝나기엔 우리나라의 법의관과 검사의 공조 드라마가 없기 때문에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보여줄 에피소드와 사건이 많다. 작가님 말로는 끝없이 나온다고 하더라"며 "시즌2를 한다고 할 때 되게 반가웠다"고 전했다.

시즌2에서 백범 캐릭터의 달라진 점으로는 "이번엔 난관에 부딪히기도 하고 헛발질도 한다. 현실적인 법의관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법남녀 시즌2'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 열혈 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돌아온 리얼 공조 수사물.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방영된 '검법남녀'가 최고 시청률 9.6%를 기록하고 1년 만에 돌아왔다. 노도철 감독과 민지은 작가, 시즌1의 주역들이 다시 의기투합 했다. 3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