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뷰티풀민트라이프' 공연에서도 하차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3.12 11:54 / 조회 : 378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뷰티풀민트라이프


불법 성관계 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예정된 공연에서도 빠진다.

12일 '뷰티풀민트라이프' 측은 공식 SNS를 통해 "5월 12일 출연 예정이었던 정준영은 소속사의 요청에 의해 출연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이와 함께 공연 주최 측은 정준영의 이름이 빠진 새 포스터를 공개했다.

정준영이 빠진 자리에는 새로운 아티스트들이 채웠다. 에릭남과 DAY6, 노리플라이, 옥상달빛 등이 2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정준영은 여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SBS '8시 뉴스'는 경찰이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카카오톡 대화방에 다른 연예인들도 있으며, 이들 중 정준영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10개월 분량의 자료를 바탕으로 정준영이 친구에게 한 여성과 성관계를 자랑하고 이를 몰래 찍은 영상을 대화방에 공개했다. 또한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찍어 동료 연예인과 공유했으며, 10개월 동안 정준영의 불법 촬영과 유포로 피해를 본 여성이 10명이나 된다고 했다.

이에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하루가 지난 12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소속 가수 정준영과 관련하여 제기되고 있는 내용에 대하여 그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준영은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귀국하기로 하였으며 귀국하는대로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입장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