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우주성-김승준 골' 경남, 산둥과 2-2 무승부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3.05 21:19 / 조회 : 10599
  • 글자크기조절
image
동점골을 터트린 우주성./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경남FC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데뷔전을 무승부로 끝냈다.

경남은 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산둥 루넝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E조 1차전에서 2-2로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4-4-2 포메이션을 구축했다. 공격에는 박기동과 김승준이 배치됐고, 허리에는 네게바, 쿠니모토, 머치, 이영재가 섰다. 수비에는 최재수, 송주훈, 우주성, 박광일이 나섰다.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산둥은 펠라이니를 포함해 그라치아노 펠레, 류 빈빈, 하오준민, 진 징다오, 우 싱한, 류양, 왕통, 다이린, 지우, 왕 달레이가 선발로 나섰다.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이던 산둥이 선제골에 성공했다. 전반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류 빈빈의 크로스를 펠레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은 전반 29분 박기동이 헤더로 동점골을 노렸으나 무위에 그쳤다. 전반 40분에는 머치가 슈팅을 때렸으나 수비에 막혔다.

image
역전골을 터트린 김승준./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끌려가던 경남이 먼저 교체카드를 썼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종부 감독은 박기동을 빼고 루크 카스타이노스를 투입했다.

계속해서 두들기던 경남은 기어이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네게바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자 튀어 나온 공을 우주성이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지었다.

동점골이 터지자 경남이 분위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후반 23분 왼쪽 측면에서 루크가 띄워준 볼을 김승준이 골로 연결했다.

기쁨도 잠시 후반 30분 최재수가 부상으로 빠진데 이어 후반 32분에는 펠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역전골을 위해 경남은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이영재 대신 배기종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오히려 위기를 맞았다.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펠레에게 헤딩슛 기회를 내줬다. 다행히 골대를 벗어나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양 팀 모두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