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쌍둥이 자매, 윙크 같은 무대..상큼美 뿜뿜

노영현 인턴기자 / 입력 : 2019.02.28 23:39 / 조회 : 4867
image
/사진=TV조선 '내일도 미스트롯' 방송화면 캡처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쌍둥이 자매가 출연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한 쌍둥이 자매 박진주, 박금주 양이 트로트 그룹 윙크(강주희, 강승희) 같은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고등부 예선전에서 쌍둥이 자매 박진주, 박금주 양이 등장했다. 둘은 "제2의 윙크를 꿈꾸는 박진주, 박금주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박진주, 박금주 양은 똑 닮은 모습과 상큼한 매력으로 심사위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에서는 친근한 모습을 보였지만,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티격태격한 모습을 보여서 웃음을 자아냈다.

윙크의 '얼쑤'를 부른 쌍둥이 자매는 활기차면서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박진주 양은 고음 부분에서 실수했지만 노래 중 "죄송합니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노래가 끝난 후 신지는 "'죄송합니다'라고 말하지 않고 넘어갈 줄 알았다. 근데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하트를 안 누를 수 없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너무 귀여워서 밥 먹이고 싶다"고 전했다.

박진주, 박금주 양은 하트 8개를 받아서 예비 합격했지만, 이승연 양에 밀려서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