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상씨' 유준상, 간 기증 무산에 실망..신동미 "못 보내"

노영현 인턴기자 / 입력 : 2019.02.28 22:24 / 조회 : 1344
image
/사진=KBS 2TV '왜그래 풍상씨'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유준상이 간 기증 무산에 실망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간분실(신동미 분)이 남편 이풍상(유준상 분)에게 목숨을 포기하지 말라고 말했다.

강열한(최성재 분)은 뇌사자 가족들이 생각해본 후 간 기증 여부를 결정한다고 이풍상, 간분실 부부에게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간 기증은 무산됐고, 이풍상은 강열한과 이정상(전혜빈 분)의 대화를 통해 그 소식을 알게 됐다.

이풍상과 간분실은 사이렌 소리를 내면서 지나가는 응급차를 봤다. 간분실은 "난 저 소리를 들어도 눈물 나. 우리 엄마도 저렇게 실려 가다가 돌아가셨거든. 어느 생명 하나 꺼져가는구나. 그 가족들은 얼마나 속이 탈까. 근데 우리 엄마한테는 차들이 안 비켜줬다"고 전했다. 이어 "다시는 그렇게 보내는 거 못 할 것 같아"라고 말한 후 먼저 걸었다.

간분실은 이풍상의 손톱을 깎아주면서 "오늘 실망했지?"라고 물었다. 이풍상은 "아니라면 거짓말이고"라며 "그 가족들 입장 이해돼. 나 같아도 그렇게 못할 것 같아"라고 답했다.

간분실은 "포기하지마. 좋은 소식 올 거야"라고 전했다. 이풍상은 "사람은 누구나 죽어. 빨리 죽고 늦게 죽는 그 차이만 있을 뿐. 나 그만 내려놔. 애쓰지 말고"라고 말했다. 간분실은 "아까도 말했지? 나 누구 보내는 거 못 해. 나 먼저 보내고 뒷처리 다 한 다음에 따라와"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