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셔누 "나는 섹시+큐트 둘 다 돼"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9.02.19 18:57 / 조회 : 3822
image
/사진=JTBC '아이돌룸' 방송화면 캡처


'아이돌룸'에서 몬스타엑스 셔누가 자신은 섹시하고 큐트한 매력이 모두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룸'에서 몬스타엑스(셔누, 원호, 민혁, 기현, 형원, 주헌, 아이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셔누는 본인이 그룹 내 '큐트파'인지 '섹시파'인지 밝혀야 했다. MC 정형돈은 "섹시파는 기현, 셔누, 원호, 민혁이고 큐트파는 주헌, 형원, 아이엠"이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셔누에 최근 정체성 혼란이 왔다고 말했다. 셔누는 "저는 다 되는 것 같아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셔누가 토끼 귀 머리띠를 한 귀여운 사진이 공개됐다. MC 정형돈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에 토끼 상이 두 명 있는데, 한 명이 아이즈원의 장원영, 한 명은 몬스타엑스의 셔누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