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코믹 바이러스 퍼진다..웃기는 좀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1.20 12:39 / 조회 : 28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예고편 캡처


코믹 좀비 버스터 '기묘한 가족'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18일 최초 공개된 '기묘한 가족'의 메인 예고편은 조용한 시골 마을에 등장한 좀비 쫑비(정가람 분)가 주유소집 삼 남매의 아버지 만덕(박인환 분)을 무는 모습으로 시작하며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좀비에 대한 개념조차 모르는 마을 사람들과 개에 물린 취급을 당하는 만덕의 모습은 반전 웃음을 유발한다. 가장 먼저 좀비의 존재를 알아차리는 주유소집 둘째 아들이자 브레인 민걸(김남길 분)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첫째 아들 준걸(정재영 분), 맏며느리 남주(엄지원 분), 막내 딸 해걸(이수경 분)의 모습은 앞으로 골 때리는 '기묘한 가족'들이 펼칠 좌충우돌 스토리를 기대케 한다.

물리면 죽기는커녕 젊어지는 좀비 쫑비의 존재가 밝혀지고, 쫑비를 돈벌이로 이용해 상상초월 '회춘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기묘한 가족'들의 모습은 색다른 코미디 영화의 진면목을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낸다.

또 '회춘 비즈니스' 이후 마을 사람들이 진짜 좀비로 변하며 마을이 발칵 뒤집어지자, 기상천외한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