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한지민, 제작가협회상 남녀주연상 "영화같은 순간"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12.19 17:00 / 조회 : 769
image
사진=제5회 한국제작가협회상 시상식 단체사진


배우 주지훈 한지민이 제5회 한국제작가협회상 시상식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제5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시상식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배우 박원상의 사회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암수살인'의 주지훈과 '미쓰백'의 한지민이 남녀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지훈은 "지난 시간 저 멀리에 있다고 생각한 남우주연상을 데뷔한 지 10년 만에 받는 지금 이 순간이 영화를 찍고 있는 것 같다"고 수상의 감회를 밝혔다. 한지민은 "저예산 영화여서 제작과정이 어려웠는데 한국영화제작가협회에서 준 상이어서 더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각각의 목소리를 담은 다양한 영화들이 활발히 제작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남녀조연상은 '안시성'의 배성우와 '독전'의 진서연에게 돌아갔다. 배성우는 "생각지도 못한 멋진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로케 당시 '안시성'과 함께 사극 세 편이 촬영 중이어서 뺑뺑이를 도느라 힘들었을 말(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진서연은 "보령 역할이 워낙 강렬해 여배우로서 만날 수 있는 마지막 작품이라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힘든 시간이 많았는데 큰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리틀 포레스트'로 감독상을 수상한 임순례 감독은 제작가·프로듀서·배우·스태프·홍보마케터를 봄·여름·가을·겨울에 비유하며 4계절을 동고동락한 동료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1987'로 작품상을 수상한 이우정 대표는 선·후배 및 동료 제작가들에게 인정을 받은 점이 감격스럽다며 한국영화 발전에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이은 회장은 시상식에서 "오늘 하루 한 해의 성과를 돌아보며 영화인들 서로에게 따뜻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울어진 한국영화 시장의 정상화를 염원했다. 이날 시상식은 100여명의 영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