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함 배우길" 함서희, 박정은에 일침... 15일 맞대결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12.15 14:42 / 조회 : 4407
  • 글자크기조절
image
함서희(왼쪽)와 박정은 /사진=로드FC 제공
맞대결을 앞두고 함서희(31, 팀매드)가 박정은(22, 팀 스트롱울프)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함서희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51 XX (더블엑스) 계체량에서 48.4kg으로 통과했다.

이날 함서희는 평소와는 조금 달랐다. 타이틀전이라는 것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동안 박정은이 해온 도발에 대해 할 말이 있는 듯했다. 실제로 함서희는 계체량 후 경기 소감을 묻는 시간에 박정은에게 일침을 가했다.

함서희는 이 자리에서 "시합 내용은 말하고 싶지 않다. 시합 준비하면서 느낀 게 많다. 이 친구가 앞으로 선수 생활하면서 겸손함과 바른 인성을 배우면서 성장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함서희가 이렇게 말한 것은 이유가 있다. 지난달 2일 열린 XIAOMI ROAD FC 051 XX 기자회견부터 계체량 전까지 수차례 박정은이 함서희를 도발했기 때문. 함서희는 그동안 박정은의 도발에도 반응을 하지 않다가 박정은이 보는 앞에서 처음 입을 열었다.

계체량 후 함서희는 "지금까지 시합을 10년 넘게 하면서 나에게 그렇게 발언하는 선수가 없었다. 그래서 (경기 준비) 초반에는 신경이 쓰이기도 했다. 시간들이 지나다 보니까 그런 발언들이 기분이 나쁘기 보다는 사람으로서, 격투기 선수로서 앞으로 살아감에 있어서 조금 다른 것도 많이 배웠으면 하는 바람이다. 물론, 저 스타일도 존중하지만. 내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다"는 말로 자신의 발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함서희는 "한국의 여성 선수가 (내 챔피언 벨트를) 가져갔으면 좋겠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더구나 저런 선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 상대방 선수가 내가 생각하는 바른 인성을 갖추고, 겸손할 줄도 아는 선수면 (챔피언 벨트를) 뺏기더라도 기분 좋게 줄 수 있을 것 같은데, 시기적으로도, 나에게는 (실력이 아직) 안 되는 거 같고, 저런 선수는 지금 벨트를 가지고 있어도 별로 격투기 여자 선수로서 탐탁지 않다"고 독설을 했다.

그동안 참아왔던 말들을 다 쏟아낸 함서희는 이제 케이지 위에서 박정은과 마주한다. 선배로서 일침을 가한 것을 보면 함서희가 박정은과의 대결에 남다른 감정을 가지고 있다. 직접 말은 안했지만, 케이지에서 '참교육'을 하려는 계획이 분명하다.

한편 ROAD 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XIAOMI ROAD 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XIAOMI ROAD 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세계랭킹 1위의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의 타이틀전이 확정돼 아톰급 챔피언을 가린다. 대회가 모두 끝난 뒤에는 시상식과 함께 송년의 밤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