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준현 "22개월 딸, 순댓국 먹는다"..부전여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10.28 21:36 / 조회 : 11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현의 딸의 독특한 식성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오리 새끼'에는 김준현이 일일MC로 함께 했다.

이날 신동엽은 김준현 딸의 독특한 식성을 공개했다. 김준현은 "딸이 22개월이다. 순댓국을 잘 먹는다"라며 "내장탕 집에 가서 잘라주면 그것도 잘 먹는다"라고 밝혔다.

이에 어머니들은 "역시 아빠를 닮아서 그런가 보다"라고 놀랐다.

그러자 신동엽은 "우리 아들은 어렸을 때 실수로 와인을 한번 맛보고 놀라더라. 그런데 이후에 다시 와인 맛을 궁금해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