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강기영 "오디션 합격 비결? 바지를 벗었다"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8.09 13:21 / 조회 : 786
image
배우 강기영/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


배우 강기영이 오디션에 합격했던 비밀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과 코요태-크러쉬-장덕철-청하가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에는 개성 만점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서효림-강기영-이시아-이정현-엄현경이 출연해 반전 매력을 뿜어내며 목요일 밤을 책임질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오너야~'를 전국적인 유행어로 만들며 맛깔 나는 연기를 선보였던 강기영이 출연해 통통 튀는 토크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기영은 "영화 '목욕의 신' 오디션 때 바지를 벗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원작의 캐릭터가 '연습용'이라고 적힌 하얀색 속옷을 입고 나온다. 똑같이 준비해 갔다. 감독님이 보자마자 박수를 치며 '합격'을 외쳤다"고 전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막강한 '의상의 힘'을 맛본 강기영은 "2차 미팅을 갈 땐 더욱 과감한 의상을 입었다"고 밝혀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강기영은 과거 아이스하키 선수였다며 그 덕에 드라마 '고교처세왕'에 출연할 수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기영은 "아이스하키복을 풀 착장하고 오디션 장에 들어갔다"며 "모든 사람들의 시선이 나를 향했다. 그 때 '내가 합격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뿌듯한 미소를 지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