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냉미남 차은우, 사이다 활약..온미남 곽동연 등판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8.03 18:25 / 조회 : 1649
image
/사진제공=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냉미안 차은우의 활약과 온미남 곽동연의 등판이 예고됐다.

3일 밤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차은우가 더 강력한 사이다 활약을 선보이고 훈훈한 온미남 곽동연의 짜릿한 등판이 그려진다.

성형수술로 얻게 된 아름다운 얼굴로 평범한 행복을 꿈꾸지만, 뜻대로 흘러가지 않는 일상이 쉽지 않은 강미래(임수향 분)에게 위기의 순간마다 손을 내미는 남자 도경석(차은우 분). 경석은 방송 첫 주 만에 사이다 냉미남으로 시청자의 마음에 스며들었다.

성형 수술 후 "대학 생활은 정말 행복하게 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품은 채 캠퍼스 라이프에 첫발을 내디딘 미래. 하지만, 그녀를 기다리는 것은 청춘이 아닌 정글 같은 캠퍼스 라이프였다. 표면적으로 미래를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지난 1~2화에서 과도한 관심을 보이며 접근하더니, 어느새 면을 바꿔 그녀를 괴롭히는데 앞장서는 진상 선배 김찬우(오희준 분). 또한, "너에겐 내가 있잖아"라며 미래의 친구를 자처하지만, 사실은 미래가 자신보다 주목받는 것이 거슬렸던 화학과 아이돌 현수아(조우리 분)도 만만찮다.

이처럼 가시밭길 가득한 캠퍼스 라이프를 시작한 미래에게 위기의 순간마다 등장해 손을 내미는 츤데레 냉미남 도경석은 매 순간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더구나 남자 학우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자연미인 수아에게는 무관심한 경석이 어쩐지 미래에게만 꾸준한 관심을 표하는 것도 시청자들의 심쿵 포인트.

또 지난 2회 방송에서 화학과 조교로 잠시 모습을 비췄던 연우영(곽동연 분) 역시 젠틀하고 다정한 온미남적 매력으로 미래의 캠퍼스 라이프에 동참할 예정. 게다가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무슨 이유인지 경석과 미묘한 신경전을 부리고 있다.

관계자는 "경석이 외모로 사람을 평가하는 것을 싫어하는 차가운 냉미남이라면, 우영은 미래의 모습에 있는 그대로 호감을 느끼는 훈훈한 온미남이다. 서로 다른 두 캐릭터와 사랑스러운 여자 미래가 만들어낼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3일 밤 11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