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강아지' 김영옥X고두심, 40년 넘게 쌓은 각별한 우정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8.01 09:57 / 조회 : 824
image
/사진제공=MBC


61년 차 배우 김영옥과 47년 차 배우 고두심이 40년 넘게 이어온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2일 방송되는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기획 임남희, 연출 황순규 등)' 예고 방송에서는 할머니 김영옥의 특별한 손님맞이가 공개됐다.

손님의 정체는 바로 '국민 어머니' 배우 고두심. 다양한 드라마에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김영옥과 고두심 두 사람은 평상시에도 자주 만나며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두 사람은 집안 속사정까지 속속들이 알 정도로 친밀함을 자랑했다.

이날 고두심은 김영옥뿐 아니라 그의 가족들을 위한 맞춤 선물까지 챙겨와 애정을 드러냈다. 김영옥 역시 최애 손녀 선우와 함께 특별한 요리를 준비해 고두심을 반겼다.

공개된 예고 영상 속 고두심은 김영옥에게 미국에 있는 7살 쌍둥이 손자 사진을 자랑하며 영락없는 '손자바보' 면모를 보였다. 제작진에 따르면 연기 고민이 아닌 손주 고민을 하는 '大배우'들의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당황했다는 후문.

김영옥과 고두심의 일상과 40년 우정의 이야기는 2일 오후 8시 55분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