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스코티시女오픈' 공동 3위..주타누간, 통산 10승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8.07.30 10:06 / 조회 : 1710
image
고진영 / 사진=AFPBBNews=뉴스1


고진영(23·하이트진로)과 강혜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애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츠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총 상금 150만 달러)에서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고진영은 3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 로디언의 걸레인 골프클럽(파71·6480야드)에서 끝난 2018 시즌 LPGA 투어 '애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츠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고진영은 1~4라운드 합계 8언더파 276타로, 강혜지와 공동 3위에 명함을 내밀었다. 강혜지는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나타냈다.

이번 대회 1위는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아리야 주타누간(23·태국)이 차지했다. 아리야 주타누간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시즌 3승 및 LPGA 투어 통산 10승째를 품에 안는 기쁨도 누렸다. 단독 2위는 아리야 주타누간에 1타 뒤진 호주동포 이민지(22·하나금융그룹)가 거머쥐었다.

한국 선수들 중에서는 최종 합계 7언더파 277타의 양희영(29·PNS)이 공동 5위, 6언더파 278타의 김인경(30·한화큐셀)이 단독 7위를 각각 보이며 톱 10 안에 진입했다.

박성현(25·하나금융그룹)과 유소연(28·메디힐)은 4언더파 280타로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