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박민영 "이렇게는 결혼 못해" 선언..결말 궁금증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26 09:43 / 조회 : 911
image
/사진='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민영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5회에서는 영준(박서준 분)이 미소(박민영 분)에게 청혼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간질하게 만들었다.

블랙 미니 드레스를 입고 영준의 집을 찾은 미소는 입구에 펼쳐진 소품들을 보며 슬며시 미소지었다. 어린 시절부터 찾아 온 오빠가 영준이라는 사실이 운명적인 로맨스를 만들며 서로의 인생을 바꿨으니, 서로에게 놀라운 일이었다. 누군가에게 허락을 구하는 법이 없는 영준이 미소에게 진심을 다해 청혼하는 장면은 미소만큼이나 시청자들이 오래도록 고대한 장면이었다. 피아노를 치며 노래하는 영준과 이를 지그시 바라보는 미소의 감미로운 눈빛이 설렘지수를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미소는 영준의 프로포즈에 깊은 감동을 받아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9년 간 부회장인 영준의 비서로 헌신했고, 자신의 인생을 찾기 위해 사표까지 냈던 미소였으나 영준과 연인이 되면서 전혀 다른 국면에 접어들었다. 미소와 영준의 약혼은 더운 여름 밤을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청량제 같았다.

하지만 이어진 반전에 시청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15회 엔딩에 미소가 단호한 표정으로 "저 이렇게는 결혼 못 하겠습니다"라고 선언해 충격과 궁금증을 안겼다. 종영까지 단 1회만 남겨 놓은 가운데에 일어난 미소의 폭탄 선언이 어떤 마무리를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민영은 미소가 행복해하는 순간을 다채로운 표정으로 연기해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푹 빠질 수 있게 만들었다. 기쁜 미소와 그렁그렁 맺히는 눈물까지 쉴 새 없이 섬세하게 연기해 호평을 받은 것. 뿐만 아니라 물오른 미모로 시청자들에게 '비주얼 쇼크'를 안겼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 마지막 회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