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판사·범죄자 1인 2역, 큰 도전"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25 15:31 / 조회 : 1646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윤시윤이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1인 2역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윤시윤은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 제작 더스토리웍스 IHQ)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시윤은 "저는 이번에 큰 도전을 했다. 1인 2역이다. 전국 1등인 한수호 판사와 전과 5범 한강호 역을 함께 맡았다. 우연한 사건으로 두 사람의 역할이 바뀌면서 불량 판사가 여러분을 찾게 된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대본이 워낙 재밌었다. 두 인물간 가족애, 정의에 대한 마음, 울림이 있었다. 정말 즐겁게 촬영했지만 울림을 전해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이 작품을 선택한 게 컸다. 저에게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잘해볼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으로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