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라이프' 조승우·이동욱, 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7.24 00:21 / 조회 : 11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라이프'에서 이동욱과 조승우가 처음 만났다.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에서 예진우(이동욱 분)와 구승효(조승우 분)이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예진우가 일하는 병원 원장 이보훈(천호진 분)이 의문사를 했다. 이보훈은 술에 취한 채로 부원장 김태상(문성근 분)의 집에서 추락사했다. 이에 예진우는 타살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이보훈과 김태상은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기 때문.

이후 동료 의사 이노을(원진아 분)이 예진우에 말을 걸었다. 그는 "좀 이상하지 않아요? 하필 부원장님 집에서"라며 원장의 죽음에 의문을 품었다. 예진우는 차트상 그의 죽음을 자살, 타살 중 어느 것으로 체크 해야 할지 고민했다.

예진우는 홀로 경찰을 찾아갔다. 그는 경찰에 자초지종을 물었다. 경찰은 "옆집에 목격자가 있었어요. 성인 남성 혼자 집에서 나왔답니다"라고 말했다. 예진우는 "혼자 나온 걸 옆집 사람이 확실히 봤다고 했나요?"라고 했고, 경찰은 "둘이 나왔으면요? 여기 온 진짜 이유가 뭡니까?"라고 했다.

이에 예진우는 눈을 돌렸다. 그때 예진우의 동생 예선우(이규형 분)가 나타났다. 그는 "친구가 죽었으니까요. 아버지였고. 그치?"라고 말했다. 예진우는 "놀 구 있네"라며 예선우를 노려봤다.

원장이 사라진 병원에서 부원장 김태상은 독주를 시작했다. 그는 응급실,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를 지방으로 보낸다고 했다. 보건복지부에서 그런 결정을 내렸다는 것. 이에 의사들은 대학 병원에서 이런 과들이 없는 게 말이 되냐며 분노했다.

이들은 회담장에서 다 같이 모였다. 의사들은 병원이 기업에 넘어가게 되면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한탄했다. 오세화(문소리 분)는 "장사하는 기업이 교육시장에 무슨 대단한 큰 뜻이 있어서 대학을 인수했겠습니까. 이건 시작에 불과합니다"라고 소리쳤다.

그 때, 회담장으로 사장 구승효가 들어왔다. 구승효는 단상에 올라가 "수술얘기 하려고 모인 것 아닌가요? 오직 환자에 대한 의무를 지키겠노라 선서하신 분들께서, 이제 우리 땅 소외된 곳을 가서 돕고 싶다 해서 모인 거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의사들은 숨죽여 그를 바라봤고, 회담장엔 긴장감이 돌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