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트와이스랑 먹는 이야기 자주해요"(인터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7.19 00:00 / 조회 : 6120
image
/사진제공=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동료 걸그룹 트와이스와의 남다른 친분을 언급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서울 성수동 모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 여자친구는 19일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써니 서머'를 발표하고 타이틀 곡 '여름여름해'로 활동을 재개한다.

이날 여자친구 멤버들은 최근 활동을 재개한 트와이스와의 친분 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멤버 예린은 "트와이스는 우리 또래 친구들"이라며 "실제로 트와이스 멤버들과 '뭐 먹을래?' '밥 먹었니?', '언제 만날까?', '뭐 먹고 싶어?' 등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 받는 편이다"고 말했다. 예린은 "생각해보니 정말 먹는 이야기만 하는 것 같다"고 웃으며 "모두 편한 친구들"이라고 답했다.

멤버 은하는 "트와이스 멤버들이 우리 컴백 앨범 티저를 봤다고 연락을 줬다"며 "우리가 상큼하다고 말해줬다"고 말을 이었다. 은하는 이어 "개인적으로 트와이스의 이번 컴백 노래도 좋은 것 같다"며 "멤버들에게 "춤이 좋아서 나중에 함께 컬래버레이션 무대도 하자고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멤버 유주는 "평소에도 사담을 가끔 주고받는 편"이라며 "연말 무대를 준비할 때도 좋은 기회가 되면 스페셜 스테이지도 함께 준비하게 되는데 무대 서기 전에도 메신저로 '같이 무대 서니 긴장된다. 잘하자'고 이야기도 하면서 격려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여자친구의 이번 앨범 타이틀 곡 '여름여름해'는 여자친구의 발랄한 귀여움과 중독성 있는 후렴구로 여름 분위기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곡. 히트 프로듀서 이단옆차기가 여자친구와 처음으로 함께 작업에 나섰다. 여자친구는 2015년 '오늘부터 우리는', 2016년 '너 그리고 나', 2017년 '귀를 기울이면' 등 매해 여름 시즌 발표한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